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논술잡지 | 과학잡지 | 영어교육잡지 | 시사/경제잡지 | 해외잡지 | 추천신문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정간물유형)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국가) 간편검색   
(언어)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가격대 검색   
 
원클릭 연장
  • 매거진F 14호 맥주
  • 매거진B(한글판) 10월호 아스티에드빌라트
대량구독지원

[택배] 리빙센스(1년)




발행사 :   서울문화사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가정/생활, 주거/리빙, 가구/인테리어,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3일 정도에 발송됩니다.
정기구독가 [12개월] :  93,600 원 74,800 (2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3. 사은품 미포함 정기구독 가격입니다.

 

[부록] 부록은 매월 제공되지 않으며, 서점 또는 온라인 부록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점(온라인)독자에 한해 제공되는 프로모션용 부록은 정기구독자에게 미적용
★" 리빙센스 사은품 조기품절시, 미발송되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정간물명

  리빙센스(1년)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쪽

독자층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여성,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74,800원, 정가: 93,600원 (20% 할인)

검색분류

  여성/리빙,

주제

  가정/생활, 주거/리빙, 가구/인테리어,

관련교과 (초/중/고)

  가정/가사, [전문] 가사(의식주/유아) ,

전공

  가정학, 주거학,

키워드

  리빙, 가정, 여성지, 라이프스타일 




    





정간물명

  리빙센스(1년)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일

  전월 23일 정도에 발송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행 후 2~3일 이내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재발송 방식

  택배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8 / nice@nicebook.kr)




    















2021년 04월호 목차

14 COVER STORY

22 LOCAL IS COOL_지금 가장 힙한 로컬 브랜드

24 LOCAL IS COOL#1 쿤스트호이테

28 LOCAL IS COOL#2 곡물집

32 LOCAL IS COOL#3 앵강마켓

36 LOCAL IS COOL#4 콜랭에클로에

40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로컬 아이템 쇼핑

42 CULTURE NEWS

44 OPEN HOUSE·1_신단비, 이석의 신비로운 아틀리에

52 OPEN HOUSE·2_오! 나의 행성들

60 OPEN HOUSE·3_장래 희망은 귀여운 할머니

66 OPEN HOUSE·4_낭만에 대하여

74 OPEN HOUSE·5_김지민의 그림 그리고 싶은 집

80 OPEN HOUSE·6_도시인을 위한 안전 가옥

86 GLOBAL HOUSE·_PLAYGROUND HOUSE

94 OPEN HOUSE·7_취미 부자에게 미니멀 인테리어란?

102 OPEN HOUSE·8_낮과 밤이 다른 파티 하우스

108 베스트 집센스챌린지

118 LIVING NEWS

120 THE SCENT OF SPACE

122 SENSE & SPACE

128 봄을 부르는 아웃도어 아트

129 구스타프 웨스트만이라는 신세계

130 SAY TOCHÉ

132 SPRING FABRIC, TOO GOOD

138 트롤리가 필요한 순간

140 아이는 초등학교에 나는 미용학원에 갑니다

142 깨진 것들을 위한 시 이수경 작가

150 내일의 공예⑧ 영원을 간직한 칠피의 미감

156 부지런한 탐미주의자 한복 디자이너 김영석

168 어느새 다과와 봄

172 동화처럼 피어난 봄의 요리

178 COOKING NEWS

182 오늘은 물멍 타임

184 4월의 뷰티 신제품

186 STYLE NEWS

194 디자이너 문승지의 호기로운 호기심

196 알고 싶니? 빈티지 플라스틱의 매력

198 지금, 서울의 빈티지 가구 숍

210 리빙센스 온라인 이벤트

212 LIVINGSENSE BRAND NEWS

214 미소를 건네는 원목 가구 



 







2021년 03월호 목차

16 COVER STORY

22 HAPPY TOGETHER_반려동물을 위한 홈 원더랜드

24 HAPPY TOGETHER#1 반려동물과 더불어 삽니다

28 HAPPY TOGETHER#2 귤밭에 지은 그리니 동물 농장

32 HAPPY TOGETHER#3 식물과 고양이를 사랑한 한옥 건축가의 집

36 HAPPY TOGETHER#4 고양이와 집사를 위한 영롱한 보금자리

38 HAPPY TOGETHER#5 집사와 반려동물이 함께 쓰는 침대

40 계획에 없던 미용인이 되었습니다

42 CULTURE NEWS

44 OPEN HOUSE·1_바닷가 마을의 보람된 나날들

52 OPEN HOUSE·2_끝나지 않은 노래

58 OPEN HOUSE·3_재치 있게 답을 찾은 협소주택

66 OPEN HOUSE·4_ROMANTIC TOWN HOUSE

74 OPEN HOUSE·5_휴식 같은 공간

82 GLOBAL HOUSE·_SENSE OF CONTRAST

90 베스트 집센스챌린지

100 나의 사적인 사진 이야기

114 희망을 담은 컬러 향유

120 FANTASTIC PLAY ROOM

128 COOKING NEWS

129 호텔처럼, 좋은 잠을 위하여

134 드레스 룸, 어떻게 정리하세요?

138 한지로 창조하는 세계 김민정 작가

146 내일의 공예⑦ 공기 같은 살림, 옹기의 쓸모

152 연어다! 강산에

160 삶을 디자인하다

172 꽃비를 기다리는 농부의 만찬

178 카레로 떠나는 미식 여행

184 마음이 쓰는 글 캘리그래피

188 지금이 부동산 투자의 적기일까?

190 일세 크로퍼드

192 세계적인 기업이 숲에서 일하는 이유는

194 3월의 뷰티 신제품

198 STYLE NEWS

200 <윤스테이>처럼 친환경 살림살이

213 리빙센스 온라인 이벤트

214 LIVINGSENSE BRAND NEWS

216 낯선 부품들의 유쾌한 미적 자극

 



 











2021년 01월호 목차

16 COVER STORY

18 KOREA LIVING LOOKIE 이토록 쿨하고 멋진 리빙 브랜드

20 KOREA LIVING LOOKIE#1 바치

24 KOREA LIVING LOOKIE#2 식스티세컨즈

28 KOREA LIVING LOOKIE#3 언와인드

32 KOREA LIVING LOOKIE#4 누누

36 CULTURE NEWS

38 OPEN HOUSE·1_비로소 짓다 빌라 뮤지오

46 OPEN HOUSE·2_열정을 다스리는 삶

54 OPEN HOUSE·3_공간과 어우러지는 소중한 것들

62 OPEN HOUSE·4_온전한 쉼을 꿈꾸는 리조트 하우스

68 OPEN HOUSE·5_디자이너 부부, 조화로운 취향의 교집합

74 GLOBAL HOUSE·_MODERN FRENCH HOUSE

90 OPEN HOUSE·6_호숫가 낭만 아파트

94 LIVING NEWS

98 미드센추리 모던, 취향의 보고서

102 위트 있는 모던 프렌치

108 ARTISTIC LIVING ROOM

116 직구의 민족

122 홈 오피스가 된 베란다의 정리 비결

124 베스트 집센스챌린지

128 칠레 사막의 잊지 못할 새해 첫날

129 COOKING NEWS

130 나만의 회색으로 바라보는 마음 사진작가 민병헌

138 내일의 공예⑤ 오래도록 쓸모 있는 주물의 아름다움

144 예술은 모두의 전유물 버질 아블로

146 리얼 펜트하우스, 드라마와 같을까?

150 김창옥이 꽃피는 제주

162 POINT OF VIEW

166 NEW YEAR FOOD

172 제주로운 겨울 맛 브런치

176 옻 피우다

182 BRIGHT, POSITIVE AND CREATIVE!

184 아무튼, 문구 생활

188 1월의 뷰티 신제품

193 STYLE NEWS

194 텃밭을 가꾸는 편의점

204 리빙센스 온라인 이벤트

206 LIVINGSENSE BRAND NEWS

208 황형신의 조형 실험 



 







2020년 12월호 목차

20 COVER STORY

22 머물고, 배우고, 성장하는 감성 숙소 Stay and Life Lesson

24 Stay and Life Lesson#01 오월학교

28 Stay and Life Lesson#02 Farm 11

32 Stay and Life Lesson#03 일루와유 달보루

36 Stay and Life Lesson#04 디앤디파트먼트 제주 by 아라리오

38 Stay and Life Lesson#05 상하농원

40 Stay and Life Lesson#06 일독일박

42 CULTURE NEWS

46 OPEN HOUSE·1_파리지앵을 꿈꾸는 부부의 취향

52 OPEN HOUSE·2_지킬 & 하이드 취향 공존 하우스

60 OPEN HOUSE·3_이야기가 쌓이는 집

68 OPEN HOUSE·4_가장 나다운 곳

76 OPEN HOUSE·5_세 자매의 감성이 자라는 그림의 집

82 OPEN HOUSE·6_French Chic

88 GLOBAL HOUSE·_EVERYDAY MERRY CHRISTMAS

96 LIVING NEWS

100 여섯 살 아들과 남미 반 바퀴 여행이 남긴 것

102 HOMEMADE CHRISTMAS

108 실패 없는 크리스마스 데코 노하우

114 Christmas Poem

118 BATH TREND KEYWORD 10

126 DYNAMIC MODULE

130 HOME GYM IN MY ROOM

134 SHOP & SPOT

140 베스트 집센스 챌린지

146 빛과 바람과 시간이 빚어낸 예술 김택상 작가

154 성북동 소행성에 사는 노는 부부

158 내일의 공예④ 선비의 고고한 정신을 담다, 갓일

164 건축이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166 이상한 나라의 디자이너 하이메 아욘

170 Lazy Easy x-mas menu

176 마음 속에서 꺼낸 겨울 면 요리

186 좁은 주방을 위한 수납 솔루션

194 COOKING NEWS

198 12월의 뷰티 신제품

200 STYLE NEWS

212 리빙센스 온라인 이벤트

214 LIVINGSENSE BRAND NEWS

216 공산품과 공예 사이 



 








작가 김도훈의 낭만있는 집   2020년 04월

2019년 봄에 출간된 작가 김도훈의 첫 에세이집은 《우리 이제 낭만을 이야기합시다》라는 책이다. 낭만이라니, 썸만 타다 끝나는 사랑이 유행인 요즘 ‘낭만’이라니! 반어법인지 아닌지 헷갈리는 제목부터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에세이는 영화 전문 매체 <씨네21>의 간판 기자였고 패션 매거진 의 피처 디렉터, <허프포스트코리아>의 편집장을 역임한 작가가 도시에서 살며, 사랑하며 느낀 것들에 대해 쓴 글들을 모은 것이다.

‘우리 이제 낭만을 이야기합시다’는 그와 인터뷰를 하던 배우 정우성의 멘트였는데, 에세이의 편집자가 그의 글에서 ‘낭만’이 느껴진다며 배우의 허락을 받아 제목으로 선정했다고. 집 안 곳곳에 쓸모없지만 아름다운 것들을 사 모으고, 베이글을 사 먹으며 옛 연인을 떠올리고, 어린 시절의 우상이었던 《김찬삼의 세계여행》을 문득문득 꺼내보는 것등은 그만의 낭만을 추구하는 방식이었다. 한마디로 이 책은 한 중년 남성의 삶을 향한 낭만적인 사랑 고백인 셈.

예전부터 그의 SNS에서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수집 활동을 지켜보며 쓸모없지만 쓸모 있는 것들이 가득한 그의 집이 궁금했다. 종종 새로 들였다는 가구와 물건들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마다 그의 취향에 감탄하곤 했다. 얼마 전 새로 들였다는 오렌지색 수납장 피드를 보고 그의 공간을 소개하고 싶다고 연락했고, 작가는 흔쾌히 낭만이 가득한 집의 문을 열어주었다.

호기심을 안고 찾아간 그의 공간은 물건들로 가득 차 있지만 김도훈이라는 질서 아래 모든 게 제자리를 잡고 있는 이상하고도 아름다운 곳이었다. 그의 요즘 취미는 채소 이름을 딴 중고마켓에서 물건을 거래하는 일. 촬영하는 날도 마켓에 올라왔다는 아라비아핀란드의 티컵과 소서 세트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보여주며 그가 물었다. “이거 너무 예쁘지 않아요?”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399-sample.jpg

비어 있는 벽면이 거의 없는 작가의 집. 다이닝 공간과 서재 입구 사이에 전나환 작가의 작품과 포토그래퍼 김현성이 선물로 준 포스터를 두었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400-sample.jpg

침실 한쪽 노만코펜하겐의 사이드보드 위에 그동안 모은 CD와 좋아하는 소품들을 진열해두었다.

 

영국에 살았을 때 친구들 집에 가보면 오래된 가구와 소품들이 가득했는데
멋지고 재미있게 느껴지더라고요.
살고 있는 사람의 흔적이 남아 있는 집이 참 좋아 보였고, 그 경험 덕에 저도 소중한 물건들을 모아서 진열하게 되었어요.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401-sample.jpg

혼자 살아서 가장 편한 것은 모든 공간을 마음대로 쓸 수 있다는 것. 가장 작은 방을 침실로 사용한다.

좋아하는 카펫과 벼룩시장에서 단 돈 몇만 원에 구입한 멋진 고가구를 배치한 드레스 룸.  <br />

좋아하는 카펫과 벼룩시장에서 단 돈 몇만 원에 구입한 멋진 고가구를 배치한 드레스 룸.

    수납장 위에 가장 좋아하는 액세서리인 반지들을 모아두었다.  <br />

    수납장 위에 가장 좋아하는 액세서리인 반지들을 모아두었다.

      책으로 가득한 서재는 수집하고 있는 만화책, 잡지, 소설 등으로 채워져 있다.

      책으로 가득한 서재는 수집하고 있는 만화책, 잡지, 소설 등으로 채워져 있다.

        다이닝 공간 맞은편의 큰 선반에는 식기류를 진열해두었는데, 대부분 여행 중에 사 모은 것들이다.

        다이닝 공간 맞은편의 큰 선반에는 식기류를 진열해두었는데, 대부분 여행 중에 사 모은 것들이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405-sample.jpg

          노만코펜하겐의 테이블과 카르텔 체어 등이 어우러진 다이닝 공간. 최근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오래된 LP 음반을 들으며 시간을 보내곤 한다.

          이 집은 어떻게 만나게 되었나요? 20년 전 서울에서 직업을 구하고 처음 살았던 곳이 홍대 부근, 상수역 근처였어요. 힙하고 재미있는 곳이었는데 밤에 너무 시끄러운 거예요. 어쩔 수 없이 당시 다니던 회사 근처인 이 동네에서 아파트를 구해서 살게 되었어요. 회사와 가깝고 편하니까 이 근방에서 계속 지냈는데 어느 날 이 아파트의 분양 공고가 뜨더라고요. 40대의 혼자 사는 남성이라 청약에 당첨될 거라고는 전혀 기대조차 안했는데, 제 앞에 당첨된 두 명이 입주를 포기해서 차례가 됐더라고요. 좀 부담되긴 했지만 큰마음 먹고 계약해서 ‘내 집 마련’에 성공했고, 입주한 지는 4년 정도 됐어요.

          이곳에서 사는 동안은 어땠는지 궁금해요. 사실 조금 넓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어요. 아파트라는 공간이 안방, 서재, 침실, 거실이 명확히 분리되어 있는데, 혼자 사는 저에게는 그런 구분이 별로 소용이 없거든요. 벽을 허물고 구조를 변경할까 하다가 아파트의 기본 구조상 제약이 있기도 했고, 그 비용을 차라리 내가 좋아하는 물건을 사는 데 쓰는 것이 더 나을 거라 생각했어요. 거실 한쪽 벽면을 핑크색 페인트로 칠하고 수리없이 들어왔어요.

          집을 꾸밀 때 가장 중점을 두었던 점은 무엇이에요? 개조를 못하니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 잘 채워보고 싶었어요. 원래 책이며 물건들을 쌓아두고 살았는데 이사를 오면서 이제 나이도 있으니 심플하고 모던하게 꾸미자고 다짐했죠. 노만코펜하겐과 헤이에서 흰색에 원목의 가구들을 사서 스타일링했는데, 뭔가 제 집이 아니더라고요. 왜 그랬나 생각해보니, 그때 한창 유행하던 북유럽 스타일로 꾸며보고 싶은 욕심에 제가 진짜 원했던 스타일에 대해 고민하지 못했던 거였어요. 그때 인테리어에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새집에 입주하자마자 모든 걸 한 번에 사고 세팅하려는 데서 비롯됐다는 깨달음을 얻었죠.

          다시 마음에 드는 공간으로 만들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어요? 한 번에 바꿀 수는 없었고요, 제 눈에 예쁜 것들을 하나씩 사서 모으면서 어우러지게 만드는 시간이 필요했어요. 어떤 스타일이나 사조에 맞추려고 하지 않고 제 마음에 들면 구입해서 적당한 자리를 찾아주었는데, 그런 것들이 또 잘 어우러지더라고요.

          인테리어에 남다른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언제부턴가요? 원래 남의 집 구경하는 걸 좋아했던 것 같아요. 영화 잡지에서 일할 때부터 해외 인테리어 서적을 일부러 사 읽었을 정도예요. <아파르타멘토> 같은 삶과 취향이 묻어나는 잡지를 좋아했어요. 그런 잡지들을 보면서 ‘세상에 아티스틱한 사람이 정말 많구나!’라고 새삼 느끼고 많이 배웠죠. 그리고 생각해보면 ‘자신’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인테리어 같아요. 옷은 어떻게 보면 약간 과장된 자신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집은 가장 프라이빗한 공간이라 패션보다도 그 사람을 잘 보여준다고 봐요. 공간을 구경하다 보면 그 안의 사람을 알 수 있는 것도 좋고, 다른 사람은 어떻게 꾸미고 사는지 보는 게 너무 재미있어요.

          공간을 꾸미는 감각은 타고난 건가요? 어머니에게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고 감각도 좋으셨던 분이었거든요. 어릴 때 저희 집엔 화려한 소파와 함께 페르시안 카펫 같은 게 깔려 있었어요. 당시 유행했던 멋들어진 등나무 가구도 있었고요. 1980년대 초반 그 집에서 푹신한 카펫을 밟으며 따뜻하게 보냈던 기억이 지금도 남아 있어요. 제가 카펫을 좋아하는 것도 그 기억 덕분인 것 같아요. 지금 저희 집에도 카펫을 많이 깔아놓은 편이에요.

          집에 재미있는 물건이 많아요! 수집하시는 건가요? 좋아하는 것들은 최대한 갖고 있는 편인데, 너무 많아서 정리하고 남은 것이 지금 보시는 것들이에요. 장식품은 여행이나 출장길에 벼룩시장 같은 곳에서 하나 둘씩 사 모은 것들이고요. 저는 어디서든 맘에 드는 물건이 있으면 우선 사는게 원칙이에요. 그곳을 다시 올 일은 거의 없고, 또 그 물건만을 사기 위해 다시 올 순 없으니까요. 처음엔 예뻐서 샀다가 이고 지고 오느라 고생하는 경우가 태반이죠. 식기 수납장의 유리잔 세트는 20피스짜리인데, 비행기를 두 번이나 환승하며 들고 오느라 ‘내가 이걸 왜 샀지?’ 하고 계속 후회했지만, 볼 때마다 흐뭇해요.

          거실 테이블 위 재떨이들도 모으는 거죠? 맞아요. 재떨이는 세계 여기저기에서 구입하거나 선물로 받은 것들이에요. 재떨이를 모으게 된 건 앞으로 40년 정도 지나면 완전한 금연 시대가 올 거고, 그러면 재떨이라는 물건이 점차 희귀해질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에요. 요즘도 밤마다 이베이에서 1시간 정도는 재떨이를 검색해요. 가격도 저렴하고, 독특하고 예쁜 디자인을 가진 물건들마다 각각 사연이 있거든요. 너무 재미있어요. 나중에 재떨이용 진열장을 만들어서 채워볼까 생각 중이에요.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407-sample.jpg

          공간을 가득 채운 물건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거실. 사이드보드는 덴마크에서 직구한 닐스 존슨 디자인 제품. 금색 커피 테이블은 HAY, 흰색 임스 체어는 무라카미 다카시와 컴플렉스콘이 컬래버레이션한 제품이다.

          고질라 피규어와 마샬 스피커가 올려진 오렌지색 카트는 카르텔의 1970년대 빈티지 제품으로 심보의 취향에서 구입했다. <br />

          고질라 피규어와 마샬 스피커가 올려진 오렌지색 카트는 카르텔의 1970년대 빈티지 제품으로 심보의 취향에서 구입했다.

            작가의 집답게 책도 참 많아요. 책이 너무 좋고 잡지도 계속 구입하고 있어요. 표지가 예쁜 잡지는 사지 않을 수가 없고, 읽고 싶었던 책 중에 절판된 게 있다면 중고 서점에서 찾아서 소장할 정도로 책 욕심이 많아요. 주로 서재의 책장에 꽂아두지만, 늘 곁에 두고 싶은 거나 요즘 읽는 것들은 소파 옆이나 침대 근처에 두고, 아끼는 사진집 같은 경우 거실에 따로 모아서 꽂아두었어요.

            집에 있는 물건들 중에 가장 아끼는 게 있다면요? 모든 것을 아끼지만(웃음), 루이스폴센의 판텔라 플로어 스탠드를 만족하면서 쓰고 있어요. 처음에 살 때는 너무 흔하고 가품도 많아서 고민했는데요. 이것만큼 어디에 놓아도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조명이 별로 없더라고요. 실제로 사용해보니 플라스틱 전등갓을 어쩜 이렇게 잘 만들었는지, 빛이 은은하게 잘 퍼지는 게 정말 만족스러워요.

            김도훈에게 집이란 어떤 공간이에요? 집은 나의 내면을 모두 끄집어내서 보여주는 공간이 아닐까요? 집을 보는 순간 ‘이 사람은 이런 사람이구나’ 하고 느낌이 오잖아요. 저도 집에 누군가 와서 제가 어떤 사람인지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내가 좋아하는 물건과 취향이 모여 있으니 너무나 진솔한 나의 모습인 거죠. 보는 사람의 마음에 들든 안 들든!

            HAY의 테이블 위에서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재떨이들.

            HAY의 테이블 위에서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재떨이들.

              침실 수납장 위에 진열해둔 선글라스들.  <br />

              침실 수납장 위에 진열해둔 선글라스들.

                /upload/living/article/202104/thumb/47766-449411-sample.jpg

                멋쟁이의 화장실은 향수 진열대가 된다. 좋아하는 향수로 가득한 화장실 선반.

                 

                 

                출처] https://www.smlounge.co.kr/living/article/47766?smshare=urlShare 




                [출처] 리빙센스(1년) (2020년 04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우먼센스+사은품(오브라 텍스처라이징 샴푸&트리트먼트 세트)
                  


                [DH] 행복이 가득한 집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여성조선
                  


                메종 Maison + 사은품(닐스야드 와일드 로즈 뷰티밤)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
                    
                    援由쎌쨷븰룄꽌愿     옟吏옄猷뚯떎     굹씠뒪遺     踰좎뒪듃留ㅺ굅吏 썡뱶吏         굹씠뒪똻     DLS옄猷뚯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