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자급률 이대로 괜찮은가?

땅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도 도시를 떠나기는 쉽지 않다.

쌀이 남아돌고 음식이 귀하지 않아 식량자급률을 걱정해본 적이 없다.

그러나 곡물자급률을 따져보면 세계 평균 102%인데 한국은 20%OECD 최하위다.

쌀 이외의 곡물과 사료용 곡물도 거의 수입에 의존한다.

돈 안 되는 농사, 수입하면 되지 뭐가 문제냐 되묻고 있는

여러분과 정말 그런지 살펴보려 한다.

   글·정리 유레카 편집부

 



오늘 먹은 음식의 원산지를 알아볼까?  

노르웨이산 연어, 칠레산 돼지고기, 중국산 무…. 

100년 전 혹은 수십 년 전만 해도 

퀴노아, 올리브, 아보카도 등은 아예 모르는 식재료였다. 

밥상 위에는 고슬고슬한 잡곡밥과 나물 몇 가지, 해조류와 생선이 올랐다. 

 

식량자급률이란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국산 먹거리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식량자급률은 얼마나 될까? 

늘 쌀이 남아돌고 쌀 자급률이 90%를 넘으니 꽤 높은 수준일 거라고 짐작하겠지만, 

사실은 절반에도 못 미친다(2017년 48.9%). 

이 수치에서 곡물자급률을 따져보면 더 형편없다(2017년 23.4%). 

잡곡밥과 나물반찬 대신 스테이크, 파스타, 샐러드를 먹는 날이 많아졌으니 

놀랄 것도 없다. 

 


 

식량자급률이 50%라는 뜻은 먹거리 50%는 수입에 의존한다는 뜻이다.  

그런데 만일 수입이 어려워지면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한국의 곡물자급률은 23.4%(2017년 기준). 

이 중에서 쌀을 제외하고 따져보면 

한국의 곡물자급률은 2017년 기준 3.1%에 불과하다

(쌀을 제외한 식량자급률은 8.9%).

한 가지 더 감안해야 할 게 있다. 

가축 사료용 곡물 거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식량자급률은 ‘국가의 생존’과 결부된 문제다. 

전 세계적으로 식량위기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의 식량자급률, 곡물자급률에 대해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출처] 유레카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유레카

유레카

정기구독 상세보기